본문 바로가기

Japan

다카마츠 리츠린공원과 마루가메성 젠쓰지 고토히라궁 <일본 시코쿠 여행>

 

2019. 4

 

어제 슈퍼에서 사온 롤케잌하고 바나나두유로 간단히 아침을 먹는다

역시 디저트 종류는 편의점이 월등히 맛있긴 하다

 

 

리츠린 공원

리츠린 공원은 일찍부터 문을 열기 때문에 제일 먼저 들러봤다

숙소에서 걸어갈만한 거리이기도 하고

그러나 출근+등교 시간이 겹쳐, 가는 내내 자전거를 신경쓰지 않을 수 없었다

 

날씨는 화창!

벚꽃은 이미 다 떨어졌다

 

그래도 녹색은 언제나 기분이 좋다

 

 

리츠린 공원

규모가 굉장히 컸다

표지판도 여기저기 잘 되어있었지만

결국에는 나 가고 싶은데로 갔다

 

길도 여러군데여서 여기저기 다니다보면 갔던데 또 가기도 하고 그렇다

 

다카마츠에서 유명한 관광지임에도 한적한 느낌을 받았다

좋았음

 

 

리쓰린코엔 기타구치

여기서부터 올 시코쿠 레일패스를 개시해 보기로 했다

좀 기다리니 한량? 두량? 작은 열차가 들어왔다

오! 나름 낭만적임 ㅋㅋ

 

 

다음 목적지를 향해서

 

벽화가 있었다

마루가메 성으로 가는 길,

역에서 내려 쭉 걸으면 된다

좀 지루하던 차에 길에 벽화도 있고 하니 덜 심심하더라

하지만 이게 다임 ㅋㅋ

 

 

마루가메성 도착! 지난번에 맛있게 먹은 카페라떼하고, 새롭게 시도한 데리야끼 치킨 마요네즈 삼각김밥을 먹으며

이제 열심히 오르막을 오르면 된다

(벌 주의. 벌이 엄청 많습니다)

 

 

올라가면

꽤 높다!

길은 여러 군데 있는 듯

나는 급한 경사를 금방 올라오는 곳으로 왔는데 이게 더 좋다

 

 

마루가메성

여기가 진짜 꼭대기!

처음에 이것이 진짜 성인가 의심을 했다

정말 작음

굳이 들어가보지는 않았다

벚꽃이 사라락 떨어지고 있는 시기여서 너무 예뻤다!

 

 

초코 소라빵이 맛이 괜찮았음

 

다시 이동- 시코쿠는 여행하기 참 좋다

 

젠쓰지

다음은 젠쓰지

굳이 안 가도 되지만 ㅋㅋ

마루가메성과 고토히라궁 사이에 있으니 여유가 있으면 들르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여기도 역에서 좀 걸어야 한다)

역시나 한적한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다

 

 

그리고 기다림

 

고토히라궁으로 가는 길, 여기까지 오니 좀 여행지 같네, 골목 예쁨!

사실 내 계획은 여기 먼저 오는 거였는데

어쩌다보니 이날의 마지막 일정이 되었다

그래서 좀 늦어짐

 

그런데 여기 먼저 왔다가는 정말 큰일 날 뻔했다

(그렇다 여기는 끝판왕인 것이다)

 

 

고토히라궁, 끝 없는 계단

처음엔 몰랐지

 

 

드디어!

내 평생 여기 다시 올 일이 있을까?

쉼 없이 오르막이기 때문에 중간에 쉬었다가는 더 못 오를 것 같아서 쉬지도 않고 올라왔다

난 오늘 여기 마지막에 오길 정말 잘했다

 

 

굉장한 뿌듯함이 있었지만, 또 금방 내려온다

내려오는 건 참 쉽지

 

 

돌아가며

내려오니 상점가는 거의 문을 닫았다

한번으로 족한 고토히라궁이었다

 

다시 다카마츠역으로 돌아가는 길은 고토덴을 타보기로 했다 (이것도 올 시코쿠 레일패스로 가능!)

겉에서 보기에는 귀욤귀욤했는데

타면 그냥 열차다 ㅋㅋ

많이 낡았는데, 그건 그거데로 괜찮다

 

 

초밥은 밤에가면 세일을 하지요,

초밥하고 호로요이 먹으며 오늘 하루 끝!

너무 빡(?)센 하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