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apan

쇼도시마에서 하루 보내기 <일본 시코쿠 여행>

by SA` 2019. 5. 30.

 

2019. 4

 

여기는 다카마츠 항

다카마츠 항구에 왔다

오늘은 쇼도시마에 가는 날!

올 시코쿠 레일패스가 있으면 다카마츠-쇼도시마 도노쇼 간의 페리 이용이 가능하다 (물론 급행은 안됨!)

 

 

쇼도시마로 가는 페리

세븐일레븐에서 이거저거 사왔다

오늘도 요거트를 마시면서

 

자리는 아무데나 앉으면 된다-

사람도 그럭저럭 있었는데 좌석이 많으니 널널하게 간다

 

 

그래도 바깥 구경 해봐야지-

타고 나서 한번 내리기 전에 한번 나와 봤는데 아무도 없었음

사실 가면서는 그냥 바다라서 별거는 없다

그냥 편하게 꾸벅꾸벅 졸다보면 금방 도착한다

 

 

올 시코쿠 레일패스로 올리브 버스도 탑승 가능!

배에서 내리니 올리브 버스로 보이는 버스가 서있었다

배차 시간이 좀 있는 편이니

그래도 계획을 좀 짜서 가는 편이 좋을 것 같다

 

 

24개의 눈동자 영화마을, 아무리 생각해도 이름이 너무 복잡

올리브 공원만 가기는 아까워서

좀 멀리 떨어진 영화마을 세트장부터 다녀왔다

 

오 예상치 못하게 유채꽃이 잔뜩 피어있었다

봄은 좋은 계절이네

 

마침 드라마 촬영 중이었다

하늘에서는 드론 날아다니고

교실 가까이 가니 한창 촬영중이었다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신기했음

 

 

푸른 바다

이번 버스를 놓치면 계획이 완전 틀어지기 때문에

꼭 타야했다 (그러니까 내가 내린 다음 버스)

모두들 경로가 비슷해서 버스 타는 사람 또한 대부분 아까와 같았다

 

뭐 서둘러 여기저기 돌아다녔지만

약간 더 있었어도 좋았을 것 같다

 

 

올리브공원, 봄

여기가 쇼도시마에서 가장 유명한 곳이 아닐까?

4월 중순이 넘어가는데 예쁜 벚꽃도 봤고

(사실 올라가서 내릴까 싶었는데 그냥 먼저 내리길 잘한 것 같다)

 

저 그리스 풍의 풍차를 봤을 때야말로

진짜 쇼도시마에 왔구나 싶었다!

생각보다 더 좋았음

 

빗자루 타고 사진을 못 찍은 건 좀 아쉬웠다

 

 

올리브공원에는 올리브 나무가 많다

이후로는 올리브 나무 길 따라 이리저리 걸어다녔다

지대가 높다 보니 바다마을 경치도 보기 좋았다

날씨가 좋아서 다행이었다

 

세븐일레븐의 이 계란빵은 짭짤한 게 맛있었다

 

 

엔젤로드, 물 때를 잘 맞춰야 한다

엔젤로드에서 내림

그 다음 버스는 아예 생각 안했다

여기서 도노쇼항까지 도보로 갈만했기 때문

 

난 또 왜 이렇게 서둘렀지

다음꺼 타면 되는데

 

저기 근처까지 가려다가 말았다

전망대는 나무가 좀 시야를 가리지만, 그래도 전망대다

 

 

세계에서 가장 좁은 해협, 도후치해협

거창한 수식어가 붙어 있어서 가봤는데

그냥 그랬다

가는 길이라서 가봤다하고 생각했다

 

마을 구경이나 더 하다 오는 건데

 

 

다카마츠로 돌아가는 페리

엄청 잤다

내릴 때 보니 다들 한자리 차지하고 누워 가더라

잘잤음

 

 

초코 카스테라 과자

초코는 웬만하면 맛있지

이건 식감이 좀 특이했다

 

 

메리켄야에서 우동하고 튀김 먹기

다카마츠역 바로 옆에 있는 우동집이다

그냥 여기 사람들이 지나다가 호로록 먹고 가는 곳인 듯

좀 짭짤한 편이었던 것 같다 그냥 먹을만했음

튀김은 맛없음

가성비 괜찮다

 

 

오랜만에 호로요이 모모

경보하면 힘들다

그래도 맛있는 알코올이 좋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