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apan

도쿠시마 산책 그리고 신비로운 제니가타스나에 <일본 시코쿠 여행>

 

2019. 4

 

오늘의 아침식사

우동으로 유명한 카가와에서 컵우동을 먹는다 ㅋㅋ

+ 어제 사온 유부초밥까지

이 조합은 참 맛있음

 

 

도쿠시마 성터는 정말 성터만 있었다

도쿠시마는 딱히 끌리는 지역은 아니었지만

이왕 올 시코쿠 레일패스를 끊었으니 일단 가보자는 느낌으로 와봤다

 

역에서 가장 가까운 여행지는 여기 도쿠시마 성터!

아마도 이상기후 덕분에 벚꽃이 좀 남아 있었다

 

성은 없고 말 그대로 성터

그냥 주민들이 산책하는 공원이었다

그래도 한 바퀴 돌아보고

 

 

도쿠시마 성터의 전망대(?)

그냥 가기는 아쉬워서

등산로인가 산책로인가 있어서 올라가 봤다

(뭔가 망설여지는 길이라 갈까말까 고민하다가 조깅하던 아저씨가 뛰어 올라가는 거 보고 사람다니는 길이구나 싶어서 올라감)

꼭대기는 그냥 평지였다

전망이 좋거나 할줄 알았는데 나무로 둘러싸여 있어 그렇지는 않았다

별로 추천은 안 하지만

그냥 운동 삼아 올라갔다 오긴 괜찮음

 

 

신마치가와를 따라서 걸어보자

의도치 않게 강변을 따라 걸었다

한적하니 괜찮았음

 

 

아와오도리 회관, 여기서 비잔공원으로 가는 케이블카를 탈 수 있다

도쿠시마에서 버스를 타지 않고 갈만한 곳 중 가장 유명한 곳은 여기 비잔공원이 아닐까 싶지만

난 뭔가 갈 마음이 안 생겨서 그냥 돌아옴

지금 생각하니 가볼 걸 그랬다!

 

가려고 했던 절도 시간이 기차 배차시간이 길다 싶어 안 갔고 뭐 그랬다

 

 

세븐일레븐 삼각김밥하고 치즈타르트 이거 정말 맛있음!!

그래서 금방 돌아가는 기차에 올랐다

도쿠시마는 그렇다

좀 심심하게 느껴졌다

 

 

갑작스러운 칸온지역

시간이 많이 남아서 다른 날 가려고 했던 칸온지에 왔다

너무나 궁금했던 제니가타스나에를 여기서 볼 수 있다

 

 

역에서는 좀 걸어야 한다

그러면서 마을 구경도 하고 그러는 거지 ㅎㅎ

 

 

나는 산카바시를 건너 고토히키하치만구에서 출발했다

길은 여러 군데 있는 듯

 

 

제니가타스나에는 전망대에서 봐야 하기 때문에 열심히 올라간다

날씨가 갑자기 너무 더워짐

그런데 사실 좀 무서웠다

나 말고 아무도 없어서 말이지

 

 

고토히키하치만구

열심히 계단 따라 올라가면 작은 신사가 있는데 여기가 고토히키하치만구다

올라가는 길에는 아무도 없더니, 여기까지 오니 사람이 있었다

대부분 차를 끌고 오는 듯

하긴 그렇다

힘들구만

 

 

제니가타스나에

이것이 내가 궁금했던 제니가타스나에!

꼭 여기서 봐야 한다

내려가서 근처까지 갔는데

뭔지 알수 없었음 ㅋㅋ

 

 

오헨로 순례길, 칸온지 진네인

내가 다녀온 경험상 고토히키하치만구가 가장 꼭대기이고

그다음부터는 내려가면서 이리저리 다니면 된다

 

칸온지와 진네인은 애매하게 같이 붙어 있었다

순례하는 사람들도 많았음

다음에 혼자서 말고 누군가와 함께 시코쿠 순례길을 걸어보는 것도 참 의미가 있겠다 싶었다

 

 

제니가타스나에를 가까이서 보고 싶은 마음에

일부러 돌아서 고토히키공원까지 갔는데

굳이 갈 필요가 없었다

반드시 전망대에서 봐야 하는 풍경이었음

 

덕분에 바닷가까지 다녀왔다

뭔가 나름대로 알찬 코스였다

 

 

오코노미야끼 오징어튀김 샐러드 호로요이. 넘나 맛있음

그리고 이날은 꽤 힘들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럴 때는 먹어야지!